ON-AIR

소 음료수 먹이려다...밀폐공간 질식 주의

제희원 | 2018.04.23 | 좋아요1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ANC▶
최근 청주의 한 축사 탱크에서
청소 작업을 하던 20대 2명이 숨지는 일이
발생했는데요..

이들이 작업하던 탱크는 일반적으로 질식 사고가 발생하는 분뇨 시설이 아닌, 주변에서 흔하게 볼 수 있는 물탱크였습니다.
제희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END▶

◀VCR▶

지난 20일, 20대 인부 2명이 숨졌던
청주의 한 축사 물탱크.

높이 3미터, 가로 2미터 크기의 여느 물탱크와
다를 바 없지만, 청소작업을 위해 들어간 인부
2명의 목숨을 순식간에 앗았습니다.

(S/U) 해당 축사에서는 보리로 만든 탄산 음료를 이 물탱크에 담아 소들에게 음용수로 먹여왔습니다.

작업을 하던 인부들이 갑자기 쓰러진 이유는 급격히 떨어진 '산소 농도' 때문.

(CG) 고용노동부 조사 결과
탄산 음료를 보관하던 해당 탱크 내부의
산소 농도는 2미터 높이에서 10.9%,
1미터 높이에선 2.8%까지 떨어졌습니다.

무거운 이산화탄소는 가라앉다보니 작업자들이 숨을 쉬는 아래 쪽은 산소가 더 부족했습니다.

대기 중 산소농도가 약 21%인걸 감안하면,
탱크 안은 10분의 1 수준에 불과했던 겁니다.

공기 중 산소 농도가 10% 아래로 떨어지면,
산소 결핍으로 순식간에 실신할 수 있습니다.

실제 사고가 난 물탱크에선 황화수소 같은
유독 가스는 검출되지 않았습니다.

◀INT▶ 이홍주 / 청주고용지청 과장
"탄산가스가 발생하면서 공기를 밀어내 산소가 부족한 상태가 되었는데, 위험성을 모르고
탱크 내에 들어갔다가 (질식해 사망한 것으로)"

탄산 음료가 담긴 물탱크가
갑자기 오른 기온에 데워지면서
마치 거대한 사이다병처럼
이산화탄소로 꽉 차 있던 상황이라는 겁니다.

주로 유해가스 질식사고가 일어나는
정화조나 분뇨 저장시설과 달리, 산소 부족은 눈에 보이거나 냄새로 확인되지 않아
알아채기가 더 힘듭니다.

물탱크나 정화조 같은 밀폐공간에서 작업을
하다 숨지는 사람은 해마다 10명이 넘습니다.

전문가들은 밀폐된 공간에서 작업할 때는
계속해서 환기를 시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하고 있습니다. MBC뉴스 제희원입니다.
◀END▶

좋아요그레이
twitter스크랩 me2day스크랩 facebook스크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