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AIR

마당서 콩 털던 시어머니, 며느리 몰던 차에 치여 숨

이승준 | 2017.10.17 | 좋아요8
집 마당에서 콩을 털던 시어머니가
며느리가 몰던 차에 치여 숨졌습니다.

오늘 오후 3시쯤
청주의 한 단독주택 마당에서
40대 며느리가 몰던 SUV 차량에
70대 시어머니가 치여
병원으로 옮겼지만 숨졌습니다.

며느리는 경찰 조사에서
"진입로에 앉아있던 시어머니를
미처 발견하지 못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좋아요그레이
twitter스크랩 me2day스크랩 facebook스크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