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AIR

견제 없는 체육회, 이번엔 수당 부정수급

심충만 | 2019.03.21 | 좋아요3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앵커)
전액 세금으로 운영되는 공공조직에서
조직적인 시간외 부정 수급이 드러났습니다.
알고보니 감사는 단 한 번도 없었고,
문제가 드러나도 징계할 주체조차 없었습니다.
명색이 시장군수를 회장으로 둔
체육회 얘깁니다.
심충만 기자입니다.

(기자)
비정규직 신분의 체육지도자 노조가
자신들이 연루된 내부 비리를 자진 공개합니다.

하지도 않은 연장근무를 했다고 신고해
너도나도 수당을 빼돌렸다는 겁니다.

체육회 특정 관리자 계좌로
송금하기 위한 것이었다고 폭로를 이어갑니다.


"조직 암암리의 문화"

앞서 이들의 문제제기를 수용한 영동군도
특정 감사에서 이런 사실을 확인됐습니다.

2017년부터 1년 반 남짓 동안
확인된 금액이 천여 만원.

비정규직 지도사들에 대한 갑질 등도 확인돼,
중간 관리자급 4명이 징계 대상에 올랐습니다.


"체육회 자체적으로 잘 했어야"

징계 요구를 담은 감사 결과를 통보했더니
체육회는 우왕좌왕했습니다.

징계 주체인 인사위를 어떻게 꾸릴지
조직 규정조차 없었던 겁니다.

연간 20억원 넘는 세금으로 운영되는데도,
감사 한번 없으니 인사위도 필요없었던 겁니다.

답답한 노조원들이 내부 문제 제기를
외부로 꺼내 든 이윱니다.


"업무 마비..."

부랴부랴 정관상 관련 규정를 만들어
인사위를 꾸린 영동군체육회는
일단 징계대상자 가운데 한 명을
직위해제한 상탭니다.

영동군은
감사 대상자들의 이의 신청에 따라
재감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MBC뉴스 심충만입니다.










유튜브 채널에서 더 다양한 뉴스를 확인하세요. MBC충북뉴스 구독 클릭하기
https://www.youtube.com/channel/UCFLTNsOlzlbAD18DrSREuMQ

좋아요그레이
twitter스크랩 me2day스크랩 facebook스크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