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AIR

소각장 의혹... 환경부 공무원 부사장 취업

정재영 | 2019.03.21 | 좋아요42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앵커)
청주 오창 폐기물 소각장을 둘러싼 의혹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있습니다.

대가성이 의심되는 발전기금에 이어
이번엔 환경부 출신 공무원이 해당 업체의
고위 임원으로 재직중인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이 퇴직 공무원은 소각장 허가권을 가진
금강유역환경청에서 수년간 근무한 전력이
있었습니다. 정재영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환경부 감사담당관실에서 근무했던
공무원 A씨.

이후 금강유역환경청을 거쳐
환경부 생활하수과와 환경기술경제과에서
2015년까지 5급 사무관으로 일했습니다.

그런데 정년을 1년여 앞 둔 2016년,
돌연 명예퇴직을 신청한 뒤 서기관 승진과
동시에 환경부를 떠나 한 사업체의 부사장으로
취직합니다.

현재 후기리 소각장 신설을 추진하고 있는
바로 그 폐기물처리업체입니다.

업무 관련성 때문에 해당 업체에는
서기관 이상 환경부 퇴직 공무원의 취업이
제한되지만, A씨는 공직자윤리위의 취업심사
없이 입사할 수 있었습니다.

퇴직 발령일에 승진한 공무원의 경우
실제 직급은 전날을 기준으로 하기 때문에
심사 대상에 포함되지 않은 겁니다.

후기리와 같은 지정폐기물 소각장에 대한
허가권을 가진 금강유역환경청에서도 5년동안
근무했던 A씨.

A씨는 해당 업체 취업을 위해 퇴직했고,
금강청을 포함한 현직 환경부 공무원들과의
친분도 인정했습니다.

다만, 폐기물 관련 업무는 공직에서 한 적이
없고, 소각장 등에 대한 부정 청탁도 하지
않았다는 입장입니다.


[ A씨/폐기물처리업체 부사장 ]
"(퇴직 전 업무는) 폐기물 관련 업무하고는
전혀 관련성이 없습니다.
(환경부와 금강유역환경청) 방문은 제가
했습니다. 다만 우리 회사 관련된 행정절차에
따른 회사 업무로 가서 추가적인 설명이라든가
얘기 나눈 것이지..."

이 폐기물처리업체는 과거에도
또다른 환경부 퇴직 공무원을
대표이사로 임명한 적이 있습니다.

해당 업체는 A씨의 입사이후,
후기리 소각장의 처리 용량을 늘리며
지정폐기물을 추가했고, 허가 기관은
청주시에서 금강청으로 바뀌었습니다.
MBC뉴스 정재영입니다.












유튜브 채널에서 더 다양한 뉴스를 확인하세요. MBC충북뉴스 구독 클릭하기
https://www.youtube.com/channel/UCFLTNsOlzlbAD18DrSREuMQ

좋아요그레이
twitter스크랩 me2day스크랩 facebook스크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