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AIR

소각장이 만든 선의의 대결

정재영 | 2019.03.18 | 좋아요2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ANC▶
내년 총선을 앞두고 일찌감치 열기가
달아오른 지역구가 있습니다.
소각장 문제로 뜨거운 청주 청원구인데요.

출마가 예상되는 국회의원들이
해결책을 찾기 위한 행보를 이어가면서 모처럼 지역과 주민을 위해 뛰는 선의의 경쟁을
연출하고 있습니다. 정재영 기자입니다.
◀END▶

◀VCR▶
소각장 예정지인 오창 후기리가 지역구인
변재일 국회의원.

소관 상임위와 관련 없는 폐기물소각장
대책 3법을 대표발의 했습니다.

먼저 짬짜미 문제가 불거진
환경영향평가협의회와 관련해 회의록을 작성해
공개하도록 하고, 위촉 대상도 '관련 분야
경력자'로 수정했습니다.

또 폐기물처리업자에게 부과하는 과징금도
최대 1억 원에서 매출액의 2%까지 상향 조정
했고...

업자가 내는 폐기물처리부담금의
부과·징수권한을 도지사가 갖고, 70%를 피해
지역에 교부해 환경 개선에 쓸 수 있도록
했습니다.

후기리 소각장에 대해서도 환경영향평가
범위를 10km로 늘리겠다는 답변을 받았고, 여러 의혹에 대해서도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INT▶변재일/국회의원
"(추가 허가하면) 전국의 소각 처리 용량의
26%까지를 청주시에서 처리하게 됩니다.
이런 것을 계속 방치해야 될 것이냐.
청주시민들이 받아들일 수 있겠느냐."

오창에 사무실 개소를 앞두고 있는
김수민 의원도 주민 반대 집회마다 참여하며
대변자를 자처하고 있습니다.

소각장을 막을 방법은 절차상 문제를
밝히는 길 밖에 없다며 주민 반대에도 강행된
과정을 되짚어 감사원 감사청구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또 오는 22일 국회 대정부질문을 통해
금품수수와 유착 의혹에 대한 수사 등
정부 차원의 대책을 촉구할 계획입니다

◀SYN▶김수민/국회의원
"누구에 의해 추진됐고 행정 결정권자들이
어떠한 이유로 묵인하고 간과했는지에 대한
진위를 파악하는 것이 최대 쟁점이라고
생각합니다. 위법들을 찾아내서 무효화시키는
것이 (현재 목표입니다)."

늦은 감이 있지만 두 의원이 뛰어든
선의의 레이스가 결과물까지 이어지길 주민들은 바라고 있습니다. MBC뉴스 정재영입니다.

좋아요그레이
twitter스크랩 me2day스크랩 facebook스크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