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AIR

11살 여아 홀로 밤길 헤매..학대 여부 조사

조미애 | 2021.01.26 | 좋아요1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ANC▶
11살 여자아이가 혼자
내복에 패딩만 걸친 채 밤길을 헤매다
지나가던 행인에게 발견됐습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과 지자체는
아이를 쉼터로 바로 옮겨 보호하고,
가정에서 학대가 있었는지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이채연 기자입니다.
◀END▶

◀VCR▶
지난 주말,
밤 11시 가까운 늦은 시각.

인적이 드문 청주의 한 도로에
11살 여자아이가 횡단보도를 걷습니다.

내복 차림에 패딩만 걸치고,
집에서 급히 나온 듯
슬리퍼를 신고 있었습니다.

길이 낯설었던지,
30분 가까이 혼자서 서성거렸습니다.

(S/U) "어두운 밤길을 배회하다 길을 잃은
아이는 집에서 약 1km 가량 떨어진 곳에서
지나가던 한 여성에게 발견됐습니다."

마주친 여성이 도와주겠다고 하자,
이 아이는 음료수가 먹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엄마의 전화번호나 집 주소를 물었지만,
제대로 답하지 못하는 상태였습니다.

◀INT▶
이무철/현장 출동 경찰관
"왼쪽 눈 밑 쪽이 약간 상처가 있었고, 부어있
어서. 왜 맞았냐 그러니까 아이가 계란을 가스
레인지에 삶는데, 물이 너무 차가워서 찬물을
부었다고 그거 때문에.."

아이는
엄마가 밤샘 근무를 하러 나간 사이,
배가 고파 계란을 삶다가
집에 함께 있던 엄마의 동거남에게
얼굴을 맞았다고 털어놨습니다.

아이는 집에 돌아가기를 거부했고,
바로 학대피해쉼터로 보내졌습니다.

◀INT▶청주시 관계자
"여러 가지 정황들을 봤을 때 분리 조치를 하는
게 아이한테는 안전하겠다고 저희는 판단했기
때문에 경찰하고 같이 해서 분리조치를 했었어
요."

베트남 출신인 아이 엄마는 소식을 들은 뒤
담담하게 "아이를 잘 부탁한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엄마와 동거남을 불러
아이에게 신체적, 정서적 학대를 했는지
조사하기로 했습니다.

MBC NEWS 이채연입니다.

좋아요그레이
twitter스크랩 me2day스크랩 facebook스크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