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AIR

"청년 눈높이 못 맞춰" 청년단체활동 지원 미달

조미애 | 2018.04.23 | 좋아요1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앵커>
청년들의 사회 참여를 돕기 위해
단체들을 지원해주는 충청북도 사업에
미달 사태가 났습니다.

지원금을 받는 사업인데, 정작 청년들은
왜 꺼릴까요?

조미애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청년 예술가들과 함께
거리 공연과 플래쉬 몹 등 다양한 콘텐츠를
기획해 공유하는 청년문화기획단체 '충동'.

지난 2년 간 지자체의 '청년단체활동'
지원 사업을 통해 연간 백에서 2백만 원 정도
지원받았지만, 올해는 아예 신청도 안했습니다.

[최 천/청년단체활동 사업 참여자]
"지원하고 끝나고 다음번에 또 찾아올 수밖에 없는,
그래서 로드맵들을 사실 공유를 한다든지
아니면 지역에 있는 창업이나 아니면
지원 사업과 연계를 한다든지 하는 컨설팅, 연계가 있다면"

예산 집행을 할 때마다 많게는 8장씩 서류를 작성해야 하고,
집행 기준도 공무원 규정에 맞춰져 있다 보니 답답할 때도 많습니다.

[정미진/청년단체활동 사업 참여자]
"저희와 공감될 수 있는 수준의 강사를 할 때도 있는데,
그 강사에 대한 전문성을 인정하는 서류들이 여러 가지가 필요하고,
이런 부분들이 행사의 내용을 챙기는 거보다 서류를 더 많이 챙겨야 되는"

성공 모델로 꼽히는 서울의 경우,
소규모 모임과 전문성을 갖춘 프로젝트 그룹을 나눠 지원금을 차등 지원하고,
비전, 방향성 등 '미래'를 논합니다.

가능성을 열어두고, 얼마든지 사회적 기업,
창업, 새로운 사업 모델 등 다양한 기회로
발전할 수 있다고 봅니다.

하지만 충북은 달랐습니다.

[전제범/충청북도 청년정책 팀장]
"중장기적인 로드맵이나 그런 부분은 자발적으로 설정을 해야 되는
부분이라고 생각을 하고요. 창업이라든지 이런 부분으로 맞추신다면은
창업 지원 콘텐츠 이런 부분을 좀 활용해주시면"

전문가들은 지자체가 청년 정책을
사회 참여와 일자리로 나눠 이분법적으로
접근해선 안된다고 말합니다.

[박소영/세명대 사회복지학과 교수]
"취업으로도 연결이 될 수 있고, 또는 창업으로도 연결이 될 수 있기 때문에
저는 청년 단체 활동 지원금이 일자리 창출과 무관하지 않다고 생각을 합니다."

이렇다보니, 충청북도는 지난해까지 20여 개 청년단체를 대상으로 했던 사업을
올해는 30개 단체로 확대 모집했지만,
겨우 13개 단체만 신청하는
미달사태가 났습니다.

[조미애 기자]
또, 서울, 경기 등 다른 지자체와 달리
청년 정책에 특화된 독립 기관 없이
기존 일자리 지원 기관에 사업을 맡기고 있어 실효성이 떨어진다는 지적도 제기됩니다.
MBC뉴스 조미애입니다.


유튜브 채널에서 더 다양한 뉴스를 확인하세요. MBC충북뉴스 구독 클릭하기
https://www.youtube.com/channel/UCFLTNsOlzlbAD18DrSREuMQ
좋아요그레이
twitter스크랩 me2day스크랩 facebook스크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