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AIR

"때리고 방임했다" 장애인 거주시설 논란

이지현 | 2021.04.13 | 좋아요1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ANC▶
한 중증장애인 거주시설에서
장애인들을 때리고
입소자 사이 성 학대를 방치했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관련 내용을 폭로한 시민단체는
해당 시설이 3년 전에도
비슷한 문제를 지적받고도
제대로 개선하지 않았다며 비판했습니다.

이지현 기자입니다.
◀END▶

◀VCR▶
충북의 한 중증장애인 거주시설.

이곳에 근무하는 한 생활재활교사가
발달장애인을 때렸다는 제보가
시민단체에 접수됐습니다.

말을 잘 듣지 않는다는 이유로
중요부위를 강하게 맞았다는 것.

인권침해 사례는 이 뿐이 아니었습니다.

성 학대를 방치했다는 주장도 나왔습니다.

지난 2018년,
성인 발달장애인과 10대 사이에
부적절한 신체 접촉이 발생해
외부 전문가가 포함된 지도·점검 기구에서
분리 조치를 하도록 했는데...

지난해 말, 권고를 무시하고
다시 생활공간을 합치면서
같은 문제가 재발했다는 겁니다.

◀SYN▶
홍석주/충주시장애인인권연대
"'인권지킴이단'에서 분리 권고를 한 적이 있었습니다. 그런데 그 이후에 그렇게 관리 부실이 이뤄진 게 나왔고요."

(CG) 해당 시설은 원장이 바뀌는 과정에서
관련 내용이 공유되지 않았던 것으로 확인돼,
바로 분리 조치하고 직원 교육도 진행했다고
해명했습니다.

또, 교사의 폭행 논란에 대해서는
멍 자국을 발견한 뒤 관계기관에 보고했고,
조사 결과에 따라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습니다.

지자체는
장애인 학대대응 전문기관, 경찰과 함께
지역 장애인 관련 시설에 대한 전수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INT▶
남선화/충주시 장애인재활팀장
"24시간 장애인을 돌보는 거주시설이 있습니다. (지역 내) 7개 시설에 대해서 전수조사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반복적으로 터져 나오는
장애인 거주시설 인권침해 문제.

시민단체의 폭로로
장애인 인권 보호에 대한 체계가
다시 도마 위에 올랐습니다.
MBC 뉴스 이지현입니다.
(영상취재 양태욱, CG 강인경)

좋아요그레이
twitter스크랩 me2day스크랩 facebook스크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