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AIR

R)7년째 '쪼개진' 소방컨트롤 타워

이재욱 | 2018.01.18 | 좋아요6
◀ANC▶
제천 화재 참사에서 드러난 컨트롤타워 부재는
충북소방본부와 119상황실이
5km나 떨어져 있는 현실에서
예견됐다는 지적도 나왔는데요..
충청북도는 이런 문제를 알고도
7년이나 방치한 사실이 도의회 회의록에서
확인됐습니다.
이재욱 기자의 보도입니다.
◀END▶

◀VCR▶

도지사 집무실을 비롯해
117개 부서가 자리잡고 있는 충청북도 청사.

충북소방본부도
이곳 어딘가에 있습니다.

(S/U) "제가 서 있는 이 곳은
충북소방의 최고 지휘관이죠, 바로
소방본부장실 앞입니다.
도의회가 있는 신관 5층에 있습니다. "

한 층 아래로 내려가야
본부장 업무를 보좌하는 소방행정과 사무실이 있습니다.

(S/U) "저는 다시 건물 밖으로 나왔습니다.
제 오른쪽으로 보이는 저 동관건물 4층에
대응예방과가 있습니다.
제 왼쪽으로 한참을 더 걸어가면
별관 건물이 보이는데, 바로 저 건물 3층에
구조구급과가 있습니다."

소방본부 핵심시설인
119 종합상황실은 도청 안에 없습니다.

(CG) 5.2킬로미터 밖에 나홀로 떨어져 있어
지휘관인 본부장이 골든타임 5분 안에
도착하긴 처음부터 불가능합니다.

큰 문제 아니냐는 지적은
한 두 번 나온게 아닙니다.

(CG) 지난 2016년 11월
도의회 행정사무감사 회의록을 보면,
"기능이 동서남북에 다 흩어져 있는데
재난 재해가 발생했을 때
긴급 위기극복을 어떻게 하겠냐"라고
박병진 의원이 묻자,

(CG) 당시 김충식 소방본부장은
"민선 5기 출범 후 이시종 지사님이
예산 절감을 위해서 이렇게 돼 있다"라고
답변했습니다.

실제로 건물을 신축해 모든 기능을 한 곳에
집중 배치하려던 소방본부의 계획은
민선 5기 들어 백지화 됐습니다.

그 후 지난 7년 동안
충북소방본부는 전국에서 유일하게
도청 건물 여기저기에 흩어져 홀대를
받아왔습니다.

◀SYN▶ 이시종 지사
"예산 삭감한 적 없다. 모르겠다"

충청북도는 제천 참사 후
건물을 신축해 소방본부와 119상황실을
일원화 하겠다고 밝혔지만,
사후약방문이 돼 버렸습니다.
MBC뉴스 이재욱입니다.
◀END▶

좋아요그레이
twitter스크랩 me2day스크랩 facebook스크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