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AIR

보수 진영 심의보 황신모, 교육감 선거 후보 단일화 합의

심충만 | 2018.03.13 | 좋아요21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6.13 지방선거에서 함께 치러질
교육감 선거는, 직전 선거와 달리
양자 대결 구도가 점쳐집니다.
현직에 대항할 도전자들이
단일화에 전격 합의했습니다.
심충만 기자입니다.


충청북도교육감에 도전장을 던진
심의보, 황신모 두 예비후보가 손을 잡았습니다

현직 프리미엄을 누르려면
소위 야권의 표가 분산돼선 안 된다는
현실적 고민에 단일화를 택했습니다.

현직 교육감 교체를 바라는
한 민간단체의 제안이
단일화 약속의 결정적인 계기가 됐습니다.

두 예비후보가 끝까지 합의를 지키면
다음달 13일까지 소정의 절차를 거쳐
단일 후보를 결정하기로 했습니다.

더이상 다른 후보군이 거론되지 않는 상황에서
단일화는 4파전이던 앞선 선거와 달리
양자 대결 구도가 됩니다.

양자 대결이 되면 진보와 보수의
이념적 대결 양상이 더 뚜렸해질 수 있어,
진보로 분류되는 현직 교육감에 대항할
사실상 보수 단일화로 보는 시각도 있습니다.

합의 발표 자리에서도
스스로 보수 단일화를 언급했다가
급히 정정하기도 했습니다.

[심의보 예비후보]
"보수 단일화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되, 모든 일
이 정상적으로 이뤄지기를 기대하고..."

[황신모 예비후보]
"보수 교육감 후보라고 했는데, 지금 보수 진보
를 넘어서..."


한편 김병우 교육감은
현직에서 일 잘 하는 것이 선거운동이라며
직무가 정지되는 본후보 등록 이전까지
별도의 선거 행보는 나서지 않을 예정입니다.

다만 지지자를 중심으로
선거 캠프 구성이 시작됐고,
차별성 있는 진보적 정책 공약을 준비하며
전과 다른 양자 대결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MBC뉴스 심충만입니다.

좋아요그레이
twitter스크랩 me2day스크랩 facebook스크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