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AIR

환경부장관 '소각장 마을' 북이면 첫 방문

심충만 | 2021.09.14 | 좋아요75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한 동네에 몰린 쓰레기 소각장 때문에 정부가 주민 건강 조사까지 했던 청주 북이면에 환경부장관이 처음 직접 방문했습니다.
사실상의 허가권을 쥔 환경부에 주민들은 원망을 쏟아냈고, 장관은 포괄적 피해를 인정하는 구제책 마련을 약속했습니다.
심충만 기자입니다.

◀리포트▶

반경 2km 안에만 쓰레기 소각장이 세 개나 몰린 청주시 북이면.

사실상 사업 허가 주체인 환경부의 수장이 처음으로 직접 현장을 찾았습니다.

주민 60명이 암으로 사망한 동네를 직접 와서 보라는 주민들의 끈질긴 요구에 따른 겁니다.

'주민 건강과 소각장의 인과성이 불분명하다'는 환경부의 조사 결과가 오히려 주민 분노만 키운 게 직접적인 계기입니다.

◀SYN▶
"장관님 60명이 죽었습니다. 재조사 제대로 해야 됩니다."

비공개로 장관을 마주한 주민들은 무분별한 허가로 살기 좋은 마을 다 망쳐 놓았다는 격한 원망을 쏟아냈고,

언제까지 특정 몇몇 마을에 전국 쓰레기 처리의 고통을 떠넘길 거냐며 대책을 따져 물었습니다.

◀SYN▶박종순 / 청주충북환경운동연합 정책국장
"수도권에서 배출하는 폐기물이 전부 농촌지역으로 오고 있는데, 어느 정도 총량제를 할당을 해서 지역에서 처리를 해야 된다 이런 기준이 있어야 된다고 요구를 하는데..."

한정애 장관은 피해 주민들이 납득할 만한 추가 조사와 더불어, 환경 피해의 인과성이 불분명하더라도 피해를 구제하는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습니다.

◀SYN▶한정애 / 환경부 장관
"(인정 또는 불인정) 이분법적인 평가가 아니라 인과성이 완벽하게 입증되지 못하는 경우라도 다양한 방식으로 피해 구제를 받을 수 있도록 개선 방안을 마련하는..."

앞서 건강영향 추가 조사를 발표한 환경부는 이르면 이달부터 주민협의체를 구성하고 전문 조사기관을 선정해 연내 착수할 예정입니다.
MBC뉴스 심충만입니다.(영상취재 김경호)

좋아요그레이
twitter스크랩 me2day스크랩 facebook스크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