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AIR

확진 환자 동선 공개? 지역마다 '제각각'

이지현 | 2020.03.25 | 좋아요13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ANC▶
확진 환자 동선 공개를 둘러싸고
잡음이 끊이질 않고 있습니다.

사생활 보호를 위해 동선 공개를
최소한으로 하라는 정부 지침 때문인데,
동선을 비공개한 일부 지자체는
항의가 쏟아지자
다시 공개하기로 했습니다.

이지현 기자입니다.
◀END▶

◀VCR▶
충주시가 홈페이지에 공개한
확진 환자 동선입니다.

(PIP) 한 달 전 충북 5번째 환자는
아파트 명과 방문한 업체 상호까지
자세하게 공개했지만,
일주일 전 충북 33번째 환자는
대부분 익명으로 처리했습니다.

확진 환자가 다녀간 업체에
큰 피해가 생기고, 사생활 침해 논란까지
생기면서 정부 지침에 따라
공개 기준을 바꾼 겁니다.

◀SYN▶ (변조)
확진 환자 방문 마트
"평소 매출에서는 한 40~50%는 조금 덜 나온다고 봐야죠. 근데 아직도 그게 완전히 회복된 것 같지는 않아요."

지난 14일 지자체에 내려온
중앙방역대책본부 지침입니다.

(CG) 감염병 예방에 필요한 정보만
공개하는 것이 원칙으로,
접촉자를 모두 파악하면 동선을
공개할 필요가 없다면서도
공개 여부는 시군구가 판단하도록 돼 있습니다.

(CG)역학조사관 판단이 들어가는 만큼
일괄적으로 정할 수 없다는 게
방역 당국의 설명.

이후 동선 공개는 시군마다 제각각입니다.

(PIP) 충북 지역에서는
청주와 충주, 괴산이 지침에 따라
동선을 공개하지 않기로 했지만,
진천군은 예전처럼 공개했습니다.

하지만 동선을 공개하지 않는
지자체에는 민원이 잇따르고,
다시 공개해달라는 청와대 국민 청원까지
등장했습니다.

(S/U) 결국 충주시는
역학조사관과 상의 끝에
하루 동안 일시적으로 동선을
공개하기로 결정했습니다.

확진 환자가 발생하면
24시간 정도 동선을 공개한 뒤
비공개로 바꾼다는 겁니다.

◀INT▶
조길형/충주시장
"시민이 시청에서 제공해드리는 정보를 믿지 않으시면, 그래서 또 불안해하시면 방역에 성공할 수 없습니다. 그래서 정부 지침인 권고안의 취지를 존중하면서"

지역 사회 감염 확산으로,
불안이 높아지는 상황에,
애매한 정부 지침이 시민 혼란만
부추겼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MBC 뉴스 이지현입니다.
(영상취재 양태욱, CG 강인경)

좋아요그레이
twitter스크랩 me2day스크랩 facebook스크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