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AIR

화목보일러 잿더미 불씨로 20ha 대형 산불

조미애 | 2021.02.22 | 좋아요8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ANC▶

무심코 버린 화목보일러 잿더미의 불씨가
바람에 날려 야산 20ha를 태웠습니다.

산간 마을이라, 하마터면
인명 피해도 우려되는 아찔한 상황이었습니다.

조미애 기자입니다.

◀END▶

시뻘건 화염이 산등성이를 따라 번지기
시작한 건 어제(21)/그제 오후 3시 반쯤,

최대 순간 초속 9m에 달하는 강풍 탓에
막판까지 힘겨루기를 하다
산림 20ha를 태우고
17시간 만에 진화됐습니다.

화마가 휩쓸고 간 야산 곳곳이
검은 잿더미가 됐고,
헬기는 불씨가 살아나지 않도록
연신 물을 뿌립니다.

헬기 14대와 산림청, 지자체, 소방 등
6백여 명이 투입돼 밤낮없이 사투를 벌였고,
산간 마을 주민 39명도 급히 대피했습니다.

◀INT▶
서용분/마을 주민
"대나무 터지는 소리가 팡팡 소리가 나더라고. 바람이 부니깐 이리저리 다 날아다니는 걸,
밑으로 불었으면 집 다 탔어요.
우리 밤새도록 잠도 못 잤다니깐.
불안해요 지금, 하도 어저께 놀라서"

마을 주민이 며칠 전 뒷 공터에 버렸다는
화목보일러 재가 원인으로 지목됐습니다.

(S/U)이곳이 발화지점입니다.
산림당국은 주민이 버린 화목보일러 재의
남은 불씨가 바람을 타고
옆 산으로 옮겨붙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집들이 모여있는 산간마을이라,
하마터면 인명이나 재산피해로도
이어질 수 있는 아찔한 상황이었습니다.

◀INT▶
지용관/충청북도 산림녹지과장
"화목보일러 재를 버리실 때는 항상 불씨가 없는지 확인해주시고, 혹시 불씨가 있다면 물을 충분히 뿌려서 불씨를 완전히 제거해주실 수 있도록"

건조한 봄철을 앞두고
입산자 실화나 논두렁 소각,
화목보일러 재 처리 등
산불 예방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됩니다.
MBC뉴스 조미애입니다.

좋아요그레이
twitter스크랩 me2day스크랩 facebook스크랩